상단영역

본문영역

SKT, 싱텔과 함께 아태 메타버스 리더를 향한 큰 그림

  • Editor. 조근우 기자
  • 입력 2022.11.29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조근우 기자] “이번 싱텔과의 협력을 통해 SKT의 메타버스 사업이 아시아 태평양 지역까지 진출할 수 있게 됐다. 싱텔과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해 메타버스 글로벌 진출의 성공 사례를 만들어 나갈 예정이다.”

하민용 SK텔레콤(SKT) 최고사업개발책임자(CDO)는 싱텔그룹(싱텔)과 업무협약(MOU)을 최근 체결하고 아태지역 메타버스 진출을 선언했다.

“SKT와의 이번 파트너십은 메타버스 분야에서 혁신을 주도하고, 새로운 디지털 서비스와 몰입형 경험을 제공하는 싱텔의 차별화된 5G 잠재력을 입증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아나 입 싱텔 고객 담당 최고경영책임자(CEO)가 MOU 체결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하민용 SKT CDO(오른쪽)과 아나 입 싱텔 고객 담당 CEO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KT 제공]
하민용 SKT CDO(오른쪽)과 아나 입 싱텔 고객 담당 CEO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KT 제공]

싱텔은 싱가포르에 본사를 두고 호주, 인도, 인도네시아, 태국, 필리핀 등 세계 21개국에 이동통신과 초고속인터넷 등 유무선 통신 서비스를 제공하는 글로벌 통신사다. 현재 싱가포르 유무선 1위 사업자이고, 전세계적으로 약 7억 7000만명의 가입자를 보유하고 있다.

SKT와 싱텔은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싱가포르에서의 메타버스 사업 협력을 추진하고, 향후 아태지역 주요 국가를 대상으로 메타버스 공동사업을 논의하기로 합의했다.

SKT는 해외 사업 경험이 풍부한 싱텔과의 협력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 대한 정보와 인사이트를 확보하고, 국내에서 운영 중인 ‘이프랜드’의 서비스 역량을 싱텔과 공유해 양사가 글로벌 공동 사업의 시너지를 낼 계획이다.

양사는 우선 SKT의 이프랜드 서비스를 싱가포르 고객들에게 제공하기 위한 현지화 전략을 함께 논의하기로 했다. 싱가포르 현지 모습을 본뜬 가상공간과 싱가포르 고객 취향에 특화된 아바타를 함께 개발해 싱텔 고객에게 제공하고 공동 마케팅하는 방식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장기적으로 양사는 싱가포르뿐만 아니라 아태지역 주요 국가들로까지 범위를 넓혀 메타버스 사업 협력을 지속해 나갈 계획이다. 또 메타버스 사업 이외에 양자암호 등 양사가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신사업 분야에서도 협력 방안을 찾기로 했다.

저작권자 © 업다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하단영역

© 2023 업다운뉴스.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