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LG생건 이정애 그룹 첫 여성 사장이 걸어온 길 

  • Editor. 천옥현 기자
  • 입력 2022.11.24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천옥현 기자] LG생활건강에 첫 여성 사장이 나왔다. 현재 Refreshment(음료) 사업부장을 맡고있는 이정애 부사장이 그 주인공이다.

LG생활건강은 24일 이사회를 열고 현재 이정애 부사장을 여성 사장으로 승진시키고 CEO로 내정했다고 밝혔다. 지난 18년간 LG생활건강을 이끌었던 차석용 부회장은 후진에게 길을 터 주기 위해 용퇴했다. 

이정애 신임 사장은 LG생활건강 신입사원 공채 출신 최초의 여성임원이다. 1986년 입사해 생활용품 분야에서 마케팅 업무를 시작한 이후 헤어케어, 바디워시, 기저귀 등 다양한 제품군의 마케팅을 담당해 왔다.

LG생활건강 이정애 부사장 [사진=LG생활건강 제공]
LG생활건강 이정애 부사장 [사진=LG생활건강 제공]

2011년 생활용품사업장으로 선임된 이 사장은 차별화된 마케팅으로 어려운 사업 환경을 뚝심있게 헤쳐 왔으며 제품의 프리미엄화를 성공적으로 진행하는 등 생활용품시장 일등 지위를 확고히 했다. 

부사장으로 승진한 2015년 말부터는 럭셔리 화장품 사업부장을 맡아 ‘후’, ‘숨’, ‘오휘’ 등 LG생활건강 럭셔리 화장품 브랜드의 경쟁력을 한층 강화하고 글로벌 브랜드로 육성하는 데 힘을 쏟았다. 특히 이 사장이 궁중 브랜드 ‘후’의 럭셔리 마케팅을 펼친 결과, 후는 2018년 화장품업계 최초로 단일브랜드 연매출 2조원을 달성했다. 또 자연·발효 화장품 브랜드 ‘숨’은 글로벌 고객 기반을 넓히며 차세대 브랜드로 발돋움했다.

이 사장은 2019년 이후 음료 사업을 맡아 소비트렌드에 발맞춘 제품 육성과 적극적인 마케팅으로 성장을 견인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이후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온라인과 배달음식 채널의 커버리지를 확대하는 등 유연한 전략을 통해 ‘코카콜라’, ‘몬스터에너지’, ‘씨그램’ 등 주요 브랜드들이 지속 성장했다.

LG생활건강은 이사장이 전체 사업과 조직에 대한 이해도가 높다는 점과 그간의 성과를 고려해 LG그룹 최초의 공채출신 여성 사장으로 선임했다. 

또 LG생활건강은 일본 법인장을 맡고 있는 오상문 상무를 전무로 승진시켜 Beauty 사업부장으로 보임하고, 하주열책임을 상무로 승진시켜 전략부문장으로 선임했으며, LG경영개발원에서 권순모 상무를 정도경영부문장으로 전입시켰다.

저작권자 © 업다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하단영역

© 2023 업다운뉴스.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