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KT 모빌리티 혁신은 땅과 하늘을 가리지 않는다

  • Editor. 조근우 기자
  • 입력 2022.11.24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조근우 기자] “KT가 보유한 AI 기반 모빌리티 역량에 한국교통안전공단의 교통 분야 전문 역량과 빅데이터가 융합되면 정부가 추진 중인 ‘모빌리티 혁신 로드맵’의 성공적 실현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KT도 기존 모빌리티 역량에 디지털 플랫폼 서비스와 기술을 적용하고 적극적으로 협력해 구체적이고 실효성 있는 미래 모빌리티 혁신 결실을 맺도록 노력할 것이다.”

최강림 KT 인공지능(AI) 모빌리티 사업단장은 한국교통안전공단과 협업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디지털 플랫폼 기업 KT가 교통 분야 전문기관인 한국교통안전공단과 손잡고 지상과 상공 모빌리티를 포함한 미래 모빌리티 혁신을 위해 협력한다는 것이 골자다.

최강림 KT AI 모빌리티 사업단장(왼쪽)과 한정헌 한국교통안전공단 미래모빌리티추진단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T 제공]
최강림 KT AI 모빌리티 사업단장(왼쪽)과 한정헌 한국교통안전공단 미래모빌리티추진단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T 제공]

KT는 23일 KT 송파사옥에서 최강림 KT AI 모빌리티사업단장과 한청헌 한국교통안전공단 미래모빌리티추진단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24일 밝혔다.

양측은 이번 협약을 통해 전기차 운행 데이터 기반 배터리 안전기술 분야 공동기술 개발 협력,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 상용화를 위한 공동 협력, 교통 인프라 분야 빅데이터를 활용한 사업 기회 발굴 및 공동 사업화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전기차 분야에서는 전기차 안전성 확보와 친환경 이동수단으로의 활성화가 목표다. 양 기관은 AI 기술을 활용해 전기차 운행 데이터 기반 배터리 안전성 평가 알고리즘 공동 기술을 개발하고, 사용 완료된 배터리 자원의 활성화 방안 마련을 준비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KT는 전기차의 안전과 관련된 국가적인 정책과 기준을 만드는데 기여하고 서비스 사업 모델을 개발해 나갈 계획이다.

또 도심항공교통 분야에서는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 상용화의 안정적인 실현과 지속가능한 산업을 구축하고자 한다. 이를 위해 핵심기술 개발(R&D) 기획 등 정책·기술 분야 대응 및 사업기회를 발굴하고 교통인프라 분야에서는 KT가 보유한 모빌리티 데이터 및 통신·유동인구 정보 등 빅데이터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의 교통 관련 빅데이터를 결합할 예정이다. 아울러 양 기관은 이를 활용해 지자체를 대상으로 고객의 수요에 따라 운행 구간, 정류장 등을 탄력적으로 운행하는 여객운송서비스인 수요응답형대중교통(DRT) 등 빅데이터와 AI 기반 신규 교통서비스의 기획 및 개발을 위한 공동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 업다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하단영역

© 2023 업다운뉴스.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