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LG유플러스, 6G 안테나기술로 국무총리상...'지능형 거울' 개발·실증 성과

  • Editor. 조근우 기자
  • 입력 2022.11.21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조근우 기자] ‘재구성 가능한 지능형 표면(RIS, Reconfigurable Intelligent Surface)’은  6G(세대) 이동통신을 주도할 핵심 기술로 주목받는다.

‘지능형 거울’로 불리는 RIS는 건물 외부 신호를 실내로 투과하거나 반사시켜 이동통신 음영지역을 해소하는데 활용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전력소모 없이도 전파효율을 높일 수 있어 통신망 운영 시 에너지 절감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아울러 인공지능(AI)과 머신러닝(ML)이 보편화될 6G망과 연계돼 운용자동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LG유플러스 CI [사진=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 CI [사진=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는 이같은 차세대 이동통신 안테나기술 RIS을 개발하고 실증한 성과로 제23회 전파방송기술대상 국무총리상을 수상했다고 21일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고, 한국전파진흥협회가 주관하는 전파방송기술대상은 전파 및 방송분야 우수 기술과 제품을 개발, 상용화한 기업에 돌아가는 영예다.

LG유플러스는 홀로그램, XR(확장현실) 등 대용량 서비스가 상용화될 6G 시대에 앞서 수백 메가헤르츠(㎒)에서 수십 기가헤르츠(㎓)에 이르는 초광대역폭 주파수를 활용할 수 있는 차세대 안테나 개발을 가속화해 왔다. 앞서 안테나 전문기업인 크리모와 컨소시엄을 맺고 RIS의 성능과 활용도를 검증해왔으며, 5G 주파수에서도 전파효율을 개선할 수 있음을 확인했다.

LG유플러스는 포항공대 홍원빈 교수 연구팀과 6G 후보 주파수 대역인 테라헤르츠파 대역의 RIS 성능을 검증하고 있다. 향후 시제품 제작 등을 진행해 6G 원천기술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권준혁 LG유플러스 네트워크부문장(전무)는 “고객체감품질을 높이는 임무를 수행함과 동시에 차세대 이동통신 기술력을 배양하는 노력을 인정받아 이번 국무총리상을 수상한 것이라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우수한 품질을 기반으로 고객감동을 실현하는 ‘유플러스 3.0’ 시대를 열어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업다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하단영역

© 2023 업다운뉴스.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