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동원산업-동원엔터, 합병 가결…”주주가치 제고 노력도 소홀치 않아”

  • Editor. 류정운 기자
  • 입력 2022.09.14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류정운 기자] 동원산업과 동원엔터프라이즈의 합병 안건이 가결됐다.

동원산업은 14일 오전 서울 양재동 동원산업빌딩 20층 강당에서 열린 임시주주총회에서 동원엔터프라이즈와의 합병계약서 승인의 건을 가결시켰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오는 11월 1일 합병기일을 거쳐 같은 달 16일 합병신주가 상장될 예정이다.

앞서 동원산업은 지난 4월부터 기업 및 주주가치를 제고하고 경영의 효율화를 꾀하기 위해 지주사 동원엔터프라이즈와의 합병을 추진해왔다. 중복된 지배구조를 단순화하고 자원을 효율적으로 배분해 각 사업영역의 전문성을 강화하는 것이 합병의 핵심 목적이다. 나아가 이번 합병으로 그룹의 중장기 성장을 도모하는 의사결정 구조를 만든다는 방침이다.

동원산업은 14일 열린 임시주주총회에서 동원엔터프라이즈와의 합병계약서 승인의 건을 가결시켰다. [사진=동원그룹 제공]
동원산업은 14일 열린 임시주주총회에서 동원엔터프라이즈와의 합병계약서 승인의 건을 가결시켰다. [사진=동원그룹 제공]

동원산업 관계자는 “양사의 임시주주총회에서 합병계약서 승인 의안이 순조롭게 통과됐다”며 “합병과 관련한 남은 절차를 적법하고 투명하게 마무리하면서 그룹의 성장 로드맵과 시너지 전략을 구체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번 합병 추진을 계기로 동원산업은 그룹의 성장뿐 아니라 자본시장과의 소통을 강화하며 주주가치를 제고하는 노력을 보여 큰 호응을 얻었다. 회사는 최초 합병비율 산정 시 기준시가 데이터를 기준으로 했으나, 일부 주주들의 요구에도 귀를 기울이며 자산가치 기준의 합병비율을 재차 제시했다. 시장의 의견을 고려하고 합리적인 의사결정을 내림으로써 국내 자본시장에서 귀감이 되는 사례를 만들었다는 평이다.

동원산업은 이날 임시주주총회에서 주식분할을 위한 정관을 변경하는 안건도 통과시켰다. 거래 활성화를 위해 기존 액면가를 5000원에서 1000원으로 분할해 주당 단가를 낮추고 유통주식수를 확대한다.

동원산업은 지난 상반기 역대 최대 매출액과 영업이익을 달성한 바 있다. 이 기간 연결 재무제표 기준 1조6723억원의 매출액을 올리는 동안 1796억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했으며, 이는 각각 전년 동기 대비 24.2%, 41% 성장한 수치다. 동원산업은 합병 후 ‘사업형 지주사’로서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고, 사업 다각화 및 신성장동력 발굴을 통해 지속성장을 추구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업다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하단영역

© 2022 업다운뉴스.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