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한화그룹 사업구조 개편…주주들 활짝 웃나?

  • Editor. 조근우 기자
  • 입력 2022.07.29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조근우 기자] 한화그룹이 방산계열사를 통합하는 등 경영 효율성과 사업 전문성을 개선하는 사업구조 개편에 나선다. 

한화그룹의 사업구조 개편에 시장도 반기는 모양세다. 29일 오후 3시11분 기준 한화의 주가는 전일대비 8.02% 급등한 2만7600원에,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19.74%나 폭등한 6만4300원에 거래되고 있다.

한화그룹 사업재편 [사진=한화그룹 제공]
한화그룹 사업재편 [사진=한화그룹 제공]

한화그룹은 이날 방산 계열사를 통합하는 등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사업 재편에 나선다고 밝혔다. 유사 사업군을 통합하고 체질 개선을 통해 경영 효율성을 높이고 사업 전문성을 강화하자는 취지다. 우선 3개 회사에 분산돼있던 한화그룹의 방산사업이 한화에어로스페이스로 통합된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한화에서 물적분할된 방산 부문을 인수하고, 100% 자회사인 한화디펜스를 흡수합병한다. 이를 통해 지상에서부터 항공우주에 이르는 종합방산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구상이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지난달 발사에 성공한 누리호의 모든 엔진을 제작했으며, 국내에서 유일하게 항공기 가스터빈 엔진 제작 기술을 가진 항공·우주 전문기업이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이번 인수·합병을 통해 회사를 2030년까지 '글로벌 방산 톱10'으로 키우겠다는 비전도 제시했다.

기업 규모가 클수록 대량 생산을 통해 가격을 낮출 수 있고, 다양한 제품을 만들 수 있어야 서로 호환되는 제품끼리 패키지 판매가 가능한 방산업계의 특성 때문에 그동안 업계에선 국내에서도 세계적 규모의 방산기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았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측은 "글로벌 트렌드에 맞춰 기업 규모를 키우고 제품을 다양화해 '한국형 록히드마틴'을 만들겠다는 구상"이라고 설명했다.

한화그룹의 지주사격인 한화는 방산부문을 한화에어로스페이스에 매각하는 대신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자회사인 한화정밀기계를 인수해 '한화·모멘텀'(옛 한화 기계부문)의 사업역량을 강화하기로 했다. 또한 100% 자회사인 한화건설도 흡수합병한다.

이를 통해 한화는 소재, 장비 및 인프라 분야로 사업을 전문화할 계획이다. 기존 한화·모멘텀의 이차전지, 태양광 등 공정장비와 반도체 디스플레이 장비 사업에다 한화정밀기계의 반도체 후공정 패키징 장비 등의 사업이 더해져 중장기적으로 반도체 공정 장비 분야의 전문업체로 도약하겠다는 것이 회사 측의 계획이다.

화임팩트는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자회사인 한화파워시스템을 인수한다. 가스터빈 개조 기술과 수소혼소(혼합연소) 발전기술에 강점을 가진 한화임팩트와 산업용 공기·가스압축기 등 에너지장비 전문기업인 한화파워시스템 간의 기술협력으로 차세대 혁신 발전원을 개발하는 한편 적극적 해외진출로 글로벌 친환경 에너지 기업으로 도약할 계획이다.

한화와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화임팩트 등 3개사는 이날 오전 각각 이사회를 열고 이런 내용을 담은 안건을 통과시켰다.

한화그룹은 그동안 유사 사업군 통합 등 사업 재편 활동을 꾸준히 진행해왔다. 앞서 2020년 1월 화학 계열사인 한화케미칼은 태양광 및 소재 사업을 맡은 자회사 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를 흡수합병하면서 사명을 한화솔루션으로 바꿨다.

저작권자 © 업다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하단영역

© 2023 업다운뉴스.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