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윤석열, 소방수 러브콜 "국가 대개조 역할할 때"...김종인 "계기가 있으면 도와줄 수도"

  • Editor. 최민기 기자
  • 입력 2021.11.15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에게 공개 러브콜을 보냈다. 윤 후보는 소방수로서 김 전 위원장의 '국가 대개조' 역할론을 강조하며 선거대책위원회 합류를 공개 요청했고, 김 전 위원장은 "그럴 계기가 있으면 도와줄 수도 있고 그런 것"이라고 화답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윤 후보는 15일 서울 용산구 그랜드 하얏트 서울 호텔에서 열린 김 전 위원장의 '만화로 읽는 오늘의 인물 이야기' 출판기념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통해 "진영에 관계없이 어느 정당이나 자기들이 일탈을 하고 궤도에서 벗어나 당을 정상화시켜야 한다고 할 때 늘 김 박사님을 소방수로 모셔왔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5일 '비상대책위원장-김종인' 출판기념회에 참석해 김 전 비대위원장과 악수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윤 후보, 김 전 비대위원장, 금태섭 전 의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사진=연합뉴스]

이어 "김 박사님은 특정 이념이나 진영 정파에 갇혀 있는 분이 아니라 늘 국민을 생각하는 실사구시의 철학으로 무장된 분"이라며 "지금까지 살아오신 궤적을 보면 이쪽저쪽 어느 쪽도 아니고 늘 국민 하나만 생각하고 국민이 먹고사는 문제, 나라가 잘되는 문제에 대해 실용주의 철학으로 가득 찬 분이라 생각한다"고 예우를 갖췄다.

그러면서 "저 역시 정치에 입문한 지 얼마 되지 않았지만 어려운 정권 교체와 국가 개혁의 대장정을 벌여나가는 이 시점에서 그동안의 쌓아오셨던 경륜으로 저희를 잘 지도해주시고 이끌어주시길 부탁드리는 마음을 갖고 있다"고 합류 요청의 뜻을 밝혔다.

윤 후보는 "정치개혁뿐 아니라 국가의 대개조가 필요한 시점에 또다시 김박사님께서 역할을 또 하셔야 될 때가 다가오고 있지 않은가 생각한다"며 말했다. 이어 헌법에 경제민주화 조항 신설, 의료보험, 부가가치세 재조정 등 김 전 위원장의 업적을 열거한 뒤 "사회과학을 연구하는 학자가 현실에 관심을 갖고 자신의 철학과 생각을 실현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을 해왔다"고 강조했다.

또한 "대한민국 법조계뿐 아니라 정계나 경제계에도 많은 법조인이 활동하고 있는데 한국 근대 사법제도가 들어온 이래 가장 훌륭하고 존경받는 법조인을 고르라 한다면 아마 열이면 열 가인 선생을 뽑을 것"이라며 김 전 위원장의 조부인 가인 김병로 선생에 대해 언급하기도 했다.

윤 후보가 선대위 합류를 공개 요청한 데 대해 김 전 위원장은 "그럴 계기가 있으면 도와줄 수도 있고 그런 것"이라고 답했다.

김 전 위원장은 총괄선대위원장을 맡을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나는 아직 그것에 대해 일체 아무것도 모른다"고 말했다. 취재진이 윤 후보에게 따로 제안을 받은 게 있느냐고 재차 묻자 김 전 위원장은 말을 아꼈다.

하지만 선대위 출범 시점에 대해서는 "시간표도 모르고 내용도 모르고 아무것도 모른다"며 "선대위를 구성하는 후보가 알아서 결정할 일이지 제3자가 뭐라고 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업다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하단영역

© 2023 업다운뉴스.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