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국감 블랙홀 된 '대장동 의혹'...여야 손피켓 충돌로 7개 상임위 파행

  • Editor. 강성도 기자
  • 입력 2021.10.01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2021년 국정감사가 시작된 가운데 대장동 개발 의혹과 관련한 손피켓을 두고 여야가 충돌했다. 7개 상임위 감사가 오전 한때 전부 중단되는 등 대장동 의혹을 놓고 여야간 기싸움이 팽팽하게 이어졌다.

뉴시스에 따르면 국민의힘은 1일 법제사법위, 정무위, 교육위,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 외교통일위, 행정안전위, 문화체육관광위 등 7개 국감장에 '특검 거부하는 자가 범인이다', '이재명 판교 대장동 게이트 특검 수용하라!'라는 손피켓을 일제히 부착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야당이 국감과 관계없는 손피켓을 붙이고 상대 후보 깎아내리기에 몰두하고 있다며 항의했다. 국민의힘도 물러서지 않으면서 대다수 상임위가 질의 시작도 못하고 한 시간도 안돼 감사를 중지했다.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여당 의원들의 자리가 비어있다. [사진=뉴시스]
1일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여당 의원들의 자리가 비어있다. [사진=뉴시스]

정무위에서는 여야가 '대장동 의혹' 관련 증인 채택 관련 공방을 벌였다. 국민의힘은 지난달 29일 열린 정무위 전체회의엥서 이재명 경기지사를 포함해 대장동 의혹 관련자 약 40명을 증인으로 채택할 것을 요구했다. 민주당은 이를 수용하지 않았다. 

정무위원회 소속 김병욱 민주당 의원은 "무슨 근거로 이런 말을 하냐"며 "(팻말을 들려면) 여야 간사가 협의를 하고 양해를 구하는 게 기본 예의"라고 했다. 같은 당 소속 김한정 의원 또한 "우리 당 유력 대선 주자의 실명을 거론하는 피켓팅은 밖에서 하라"고 했다. 

그러자 국민의힘 의원들은 "애초에 국감을 정상적으로 진행하려면 증인 채택 요구부터 받았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맞받았다. 장내 소란이 이어지자 결국 감사가 중단됐다.

경기도청을 피감기관으로 둔 행안위는 국정감사 개시 24분 만에 파행됐다. 

민주당 간사 박재호 의원은 "피켓 갖고 이러는 모습도 우습다"며 "하루종일 (피케팅을) 한다고 하면 바깥에 나가서 하시든지"라고 국민의힘을 비판했다. 이에 국민의힘 의원들은 "국감장을 나가라니 무슨 말이냐", "행안위에도 (대장동 의혹과 관련한) 소관 부처가 있다"며 반발했다.

행안위 감사장에서 민주당은 국민의힘을 탈당한 곽상도 무소속 의원의 아들이 50억원의 화천대유 퇴직금을 받은 것을 강조해 '돈 받은 자가 범인이다'라는 손피켓을 들기도 했다. 

곽 의원이 속한 국회 교육위와 법사위 감사장에서도 여야가 같은 논란으로 충돌했다. 결국 첫날부터 7개 상임위가 진통을 겪었다. 

저작권자 © 업다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하단영역

© 2023 업다운뉴스.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