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빨간 치마의 질주' 김세영, LPGA투어 시즌 2승…상금 1위 도약

  • Editor. 조승연 기자
  • 입력 2020.11.23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조승연 기자] ‘빨간 바지의 마법사’ 김세영(27)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펠리컨 챔피언십(총상금 150만 달러) 우승을 차지하며 시즌 상금 1위로 올라섰다.

김세영은 23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벨에어의 펠리컨 골프클럽(파70)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서 버디 3개와 보기 3개로 이븐파 70타를 써냈다.

최종 합계 14언더파 266타를 기록한 김세영은 2위 앨리 맥도널드(미국)를 3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컵을 차지했다. 대회 마지막 날 빨간색 바지를 입는 것으로 유명한 김세영은 빨간 치마를 입고 우승의 기쁨을 만끽했다.

트로피를 든 김세영. [사진=AP/연합뉴스]

우승 상금 22만5000달러(약 2억5000만원)를 획득한 김세영은 시즌 상금 113만3219달러를 확보, 상금 1위였던 박인비(32)의 106만6520달러를 제치고 이 부문 1위로 올라섰다.

올해의 선수 부문에서도 포인트 30점을 추가, 106점이 되면서 90점으로 1위를 달리던 박인비를 뛰어넘었다. 박인비는 이번 대회에 불참했다.

평균 타수 부문 1위를 유지한 김세영은 이번 시즌 상금, 올해의 선수, 평균 타수 등 주요 부문에서 모두 선두에 나섰다.

지난 10월 메이저 대회인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차지한 김세영은 시즌 2승을 달성했고, 투어 통산 12승째를 수확했다.

한국 선수 중에서 LPGA 투어 최다승을 기록한 선수는 박세리(은퇴·43)다. 박세리는 25승을 거뒀다. 그 뒤를 20승의 박인비와 12승의 김세영, 11승의 신지애(32) 등이 추격하고 있다.

또 통산 상금 979만9895달러를 쓸어 담으며 상금 1000만달러 돌파도 눈앞에 두게 된 김세영은 교포 선수인 대니엘 강(미국)과 함께 올해 2승으로 다승 부문에서도 공동 1위가 됐다.

2015년 LPGA 투어에 데뷔한 김세영은 2015년 3승을 거두며 좋은 출발을 알렸고, 이듬해(2승), 2019년(3승)에 이어 개인 통산 네 번째 다승 시즌을 만들었다.

김세영이 이번 대회 우승을 차지하면서 우리나라 선수들은 올해 LPGA 투어 5승을 합작, 미국과 함께 2020시즌 LPGA 투어 최다승 국가 공동 선두가 됐다.

LPGA 투어 한국(계) 선수 우승 일지. [그래픽=연합뉴스]

김세영은 경기 후 미국 현지 TV 중계팀과 인터뷰에서 “앞서 끝난 1~3라운드처럼 경기하려고 했다”며 “다만 2위를 차지한 맥도널드가 9번홀까지 끝났을 때 간격을 좁혔고, 제 샷감도 별로 좋지 않았다”고 말했다.

최종 라운드에 항상 빨간색 바지를 즐겨 입어 ‘빨간 바지의 마법사’라는 별명이 있는 김세영은 이날은 흰색 상의와 빨간색 치마를 착용하고 최종 라운드를 소화했다.

그는 3라운드까지 2위 맥도널드를 5타차로 앞서며 비교적 여유가 있었으나 9번홀(파3) 보기로 맥도널드와 격차가 3타로 좁혀졌다.

김세영은 “그때 조금 더 집중해야 한다는 마음을 먹고 계속 타수를 줄이기 위해 노력했다”고 더 추격을 허용하지 않을 수 있었던 이유를 설명했다.

저작권자 © 업다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하단영역

© 2023 업다운뉴스.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