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프로스포츠도 성범죄 위험지대...여자 선수 37.7% “성폭력 피해 경험”

  • Editor. 강성도 기자
  • 입력 2019.02.26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축구, 야구, 농구, 배구, 골프 등 5대 프로스포츠에 종사하는 여성 선수 중 37.7%가 입단 이후 성희롱을 비롯한 성폭력 피해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프로스포츠협회와 함께 지난해 5∼12월 5대 프로스포츠 종사자 927명을 대상으로 성폭력 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26일 발표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프로스포츠협회가 5대 프로스포츠 종사자 927명을 대상으로 성폭력 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선수와 코치진, 직원을 포함해 프로스포츠 종사자 중 성폭력 피해 경험이 있다는 응답은 14.2%로, 여성의 37.3%가 성폭력을 당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사진=연합뉴스]

실태조사 결과 선수와 코치진, 직원을 포함해 프로스포츠 종사자 중 성폭력 피해 경험이 있다는 응답은 14.2%로, 여성의 37.3%가 성폭력을 당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남자선수는 5.8%가 성폭력을 당한 적이 있다고 응답했다.

이중 체육계 성폭력 문제가 불거진 최근 1년간 최근 1년간 성폭력을 당했다는 여자 선수는 11.3%에 이르렀다. 선수를 포함한 전체 여성 종사자들의 입사 뒤 성폭력 피해(37.3%), 최근 1년간 성폭력 피해(11.9%)도 비슷한 수치를 보였다.

성폭력 범위에는 언어적 성희롱부터 온라인 사진 올리기, 육체적 추행, 준강간, 강간 등이 포함된다.

성폭력 가해자는 선수의 경우 코칭스태프(35.9%)가 가장 많았고, 그 다음이 선배 선수(34.4%)였다. 성폭력 가해 장소는 술잔이 오가는 회식 자리(50.2%)와 선수들이 가장 오래 머무는 훈련장(46.1%) 순으로 나타났다.

성폭력 피해를 당한 뒤 내부ㆍ외부 기관에 피해 사실을 신고했다는 응답은 4.4%에 불과했다. '신고는 하지 않았으나, 주변 동료 및 지도자에게 알렸다'는 응답이 29.4%, ‘아무에게도 알리지 않았다’는 응답은 69.5%로 절반을 넘었다.

이번 실태조사를 통해 문체부는 소속 단체 내 성폭력 고충 처리기구가 부족함을 인식하고 체육계 성폭력 근절을 위해 프로연맹에 가해자 영구제명 등 규정 개정을 권고했고, 각 연맹에 신고센터와는 별개로 피해자 지원센터를 설치하도록 했다.

저작권자 © 업다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하단영역

© 2023 업다운뉴스.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